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집콕에 소비 급증하는 '가정간편식' 안전 진단

입력 2020-04-23 16:31:01 수정 2020-04-23 16:3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코로나19로 집에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 소비가 증가함에 따라 벤조피렌, 중금속 등 유해물질 오염도를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토대로 안전기준을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사 대상은 도시락, 김밥, 햄버거, 샐러드 등 바로 섭취하는 식품, 즉석밥, 죽, 국, 찌개, 순대, 냉동만두 등 단순가열 후 섭취하는 식품, 삼계탕, 곰탕, 육수, 불고기, 닭갈비, 돈까스 등 끓여 섭취하는 식품, 밀 키트 등으로 구분되며 영유아들이 섭취하는 이유식과 퓨레 등도 함께 조사한다.

식약처는 2021년 11월까지 시중 유통품을 수거해 중금속 등 유해물질 총 56종에 대한 오염도를 검사하고, 각 품목별 섭취량을 반영해 안전한 수준인지 평가할 계획이다.

아울러 최종 조사 평가결과는 식품유형별 안전기준을 재평가하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23 16:31:01 수정 2020-04-23 16:31:01

#가정간편식 , #식품유형별 안전기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