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가격리 지침 위반자, 27일부터 안심밴드 착용한다

입력 2020-04-24 17:59:11 수정 2020-04-24 18:04: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는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해 27일부터 안심밴드 (전자손목밴드)를 착용시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자가격리이탈자 관리강화방안을 24일 발표했다. 당국은 27일부터 무단으로 이탈하거나 전화불응 등 자가격리 지침을 위반하는 사람은 본인의 동의를 받아 안심밴드를 착용시키고, 이를 거부시에는 격리 장소를 자가격리에서 시설격리로 변경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설 비용은 본인이 부담하게 할 방침이다.

당국은 이와 함께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앱' 기능도 개선했다. 해당 앱은 일정 시간 동안 휴대전화의 움직임이 없으면 알림창이 뜨고, 격리자의 확인이 없으면 전담공무원과 GIS 상황판을 통해 위치를 확인을 하는 방식이다.

이와 함께 전화를 통한 건강상태 확인을 하루 2회에서 3회로 늘리고, 불시점검을 실시해 관리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4-24 17:59:11 수정 2020-04-24 18:04:18

#자가격리 , #안심밴드 , #착용 , #자가격리 위반자 , #자가격리자 안전관리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