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관련 국민영양조사 실시

입력 2020-04-30 23:41:17 수정 2020-04-30 23:41: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인구면역도' 조사를 국민영양조사를 통해 진행한다.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환자가 특히 많이 발생한 대구·경북에서는 면역도 검사가 별도 시행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효과적인 방역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목적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동향과 집단면역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구면역도 조사는 감염증에 걸린 뒤 면역이 생긴 인구가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수행한다. 코로나19의 경우 인구의 60% 이상이 감염증에 걸리면 '집단면역'이 형성된다고 알려졌다. 면역도 조사 결과는 전체 감염자 중 사망자의 비율을 파악하는 데 활용할 수도 있다.

인구면역도는 국민 중 얼마나 많은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형성됐는지 여부로 평가한다.

이번 조사 대상자는 약 1만 명이다. 조사 대상자의 동의를 받아야 확보한 혈액을 검사에 이용할 수 있는데, 이 중 70% 정도가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4-30 23:41:17 수정 2020-04-30 23:41:17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