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근절 '안전할 권리' 캠페인 추진

입력 2020-05-08 10:46:46 수정 2020-05-08 10:46: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높이고 적극적인 디지털 성범죄 근절 참여를 위해 오는 6월까지 '안전할 권리' 캠페인을 추진한다.

이 캠페인은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 등을 계기로 마련됐다. 국민 모두는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보호받고 안전하게 생활해야 할 권리가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국회의원 표창원, 축구선수 박주호, 배우 봉태규, 가수 루나, 허영지, 손지현, 정세운 전 농구선수이자 방송인 우지원 등이 참여한다.

캠페인은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한 실천메시지를 담은 ‘영상 송출’을 비롯해 국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한 ‘핵심 제시어 캠페인’과 ‘고운 말 이어가기 캠페인’으로 구성된다.

해시태그 캠페인은 동참을 원하는 국민 누구든지 #안전할 권리 #보지않겠습니다 #신고하겠습니다 등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안전할 권리'를 선언하는 해시태그를 자신의 SNS에 공유해 참여할 수 있다.

여가부는 이번 캠페인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추첨해 경품을 제공하며, 자세한 내용은 '디지털 안전 캠페인 온라인 이벤트'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5-08 10:46:46 수정 2020-05-08 10:46:46

#여성가족부 , #안전할권리 , #디지털성범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