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지하철에 '생활물류센터' 100곳 생긴다

입력 2020-06-01 14:36:01 수정 2020-06-01 14:36: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생활물류 지원센터의 개념도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교통공사는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내 생활물류지원센터 100곳을 구축하겠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비대면 서비스업이 활성화되면서, 수도권 택배 물동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물류부지 포화, 인력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공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철도 기반 생활물류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활용해 2022년까지 3년간 최대 100개소의 생활물류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생활물류지원센터는 유·무인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 개인물품 보관(셀프-스토리지), 개인 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 대여 등 통합형 생활물류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소다.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설치된다.

구축 계획은 3단계로 나눴다. 1단계(2020년)는 올해 지원센터 20개소를 설치해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2단계(2021년)는 50개소까지 규모를 늘리고 택배 접수 및 배송・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3단계(2022년)는 100개소로 규모를 늘려 신선물류・편의점 등 유통 서비스까지 그 범위를 넓힌다.

유동인구・직장인 수나 각종 시설이 많아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역에 우선적으로 설치한다.

아울러 공사는 지역별 인구・상업・시설・물류 특성이 담긴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업 대상지를 분류해 역사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직장인이 많아 택배 서비스 수요가 많은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을지로입구역 등에는 택배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문화・관광시설, 숙박시설이 많아 짐 보관 수요가 많은 관광지 인근 홍대입구역 등에는 유인보관소 및 물품대여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는 식이다.

공사는 생활물류 지원센터 사업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며, 역사 내 상가 공실 장기화 문제도 해결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편의 증진과 복합 부가가치를 창출하여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01 14:36:01 수정 2020-06-01 14:36:01

#생활물류센터 , #서울지하철 ,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