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초구, 51개 학교에 체온측정하는 'AI로봇' 설치

입력 2020-06-04 14:30:01 수정 2020-06-04 14:3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서초구는 전국 최초로 관내 초··고등학교 51곳에 적외선 카메라와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인공지능(AI)로봇'을 배치한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수도권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아이들을 등원시키는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 이에 따라 구는 언택트 사회에 발맞춰 선제적으로 AI로봇을 도입했다.

높이가 약 1.2m인 첨단 AI 로봇은 위치분석 기술을 활용해 자율 주행하며 등교하는 학생들의 안면온도를 측정하고 화면에 온도를 표시해준다. 동시에 여러명을 인식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방식에 비해 빠르고 효율적이다.

일정한 온도 이상 시에는 발열감지 알람이 울리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거나 적합하게 착용하지 않았을 때에는 음성으로 올바른 착용을 안내한다.

‘AI 로봇’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음성대화, 지식검색, 학생들에 대한 응원 메시지 전달 등도 가능해 향후 학교 교육에도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04 14:30:01 수정 2020-06-04 14:30:01

#로봇 , #체온측정 , #서초구 , #학교 , #서울 서초구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