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활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가나…정부 신중히 검토

입력 2020-06-08 14:50:01 수정 2020-06-08 14:5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면서 완화된 방역 수위의 ‘생활 속 거리두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되돌아 가야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8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서는 상당수 기업활동이나 영업활동을 위축시켜야 한다. 이는 일반 국민의 생활에 영향을 미치고, 서민층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도 집단감염 위험이 큰 수도권 내 시설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실상 영업을 금지한 '집합금지명령'을 내리는 등 선제적인 조치를 했다. 지금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간다면 등교 수업 유지 여부와 기업체 운영에 대한 부분 정도를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현재의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유지하고 향후 일주일 동안 확산세가 심상치 않으면 보다 강도가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가는 것을 검토 중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6-08 14:50:01 수정 2020-06-08 14:50:01

#생활속거리두기 , #사회적거리두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