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포항 고3, 등교 이틀 뒤 사망…"폐 손상 심각"

입력 2020-06-09 10:32:00 수정 2020-06-09 10:3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북 포항시의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A군이 지난 20일 등교 개학을 하고 이틀 뒤 집에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포항북부경찰서와 포항시에 따르면 A군은 20일 등교 후 설사 등의 증상으로 조퇴해 집에 머물다가 숨진채 발견됐다.

당시 A군의 몸에는 허벅지 등 여러곳에 멍자국이 발견됐으며, 부검 결과 폐에서 심각한 손상이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이 A군의 검체를 체취해 코로나19 검사를 했지만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

경찰은 자살이나 타살을 의심할 단서나 정황은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A군의 몸에 난 멍 자국 등은 학교폭력과 관계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09 10:32:00 수정 2020-06-09 10:32:00

#포항 , #사망 , #등교 개학 , #코로나19 , #폐손상 , #경북 포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