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인천여중·문학초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학교 폐쇄

입력 2020-06-09 11:25:50 수정 2020-06-09 15:48: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남 양산에 이어 인천에 거주하는 일가족 5명이 한꺼번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특히 가족 중 2007년생과 2011년생 자매가 인천 남인천여자중학교와 문학초등학교에 다니고 있어 이 학교들은 폐쇄 조치 후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통해 재학생들을 검사하고 있다.

가족 중 최초 감염자는 할아버지인 70대 A씨로 미추홀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경기도 고양시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의 배우자다.

미추홀구는 확진자가 거주하는 자택 내외부와 이동 동선을 파악해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6-09 11:25:50 수정 2020-06-09 15:48:29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