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인 1700명인 관악구 왕성교회서 4명 확진

입력 2020-06-26 10:20:47 수정 2020-06-26 10:20: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인이 1700명인 서울 관악구 신림동 소재 왕성교회에서 신도 4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아 또다시 집단감염 전파가 우려된다.

26일 관악구에 따르면 확진자는 관악구 거주자 3명과 광명시 철산동 거주자 1명 등이다.

확진자는 서원동 거주 31세 여성 (90번)은 25일 아침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원동 거주 30세 여성(95번)과 미성동 거주 30세 남(96번)은 같은 날 확진됐으며, 관악구 90번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90번 확진자의 겸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광명시 확진자는 철산동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다.

구는 이날 오전 왕성교회 앞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하고 교인 17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6-26 10:20:47 수정 2020-06-26 10:20:47

#왕성교회 , #관악구 , #관악구 왕성교회 , #광명시 확진자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