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지원 서비스, 온라인에서 한 번에 신청해요"

입력 2020-07-01 11:50:15 수정 2020-07-01 11:53: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직장인 임산부 A씨는 임신이라는 기쁨도 잠시, 고민에 빠졌다. 바쁜 일상 속에서 엽산제‧철분제와 같은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 보건소를 방문해야 했기 때문이다.

# 한국철도공사는 임산부 편의를 위해 특실을 일반실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그러나 많은 임산부들은 이러한 서비스를 알지 못해 이용을 못하거나, 알더라도 증빙서류를 홈페이지에 등록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느껴야 했다.


행정안전부와 보건복지부는 임신지원서비스에 대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나선다.

행안부는 지난달 30일부터 각 기관에서 제공하는 각종 임신지원서비스를 한 번에 신청할 수 있는 '맘편한 임신' 원스톱 서비스를 20개 지자체에서 시범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그동안 임신지원서비스는 물품을 수령하기 위해 개별적으로 신청하고 보건소에 방문해야 하는 등 번거로움이 있었다.

‘맘편한 임신’ 서비스를 이용하면 엽산제와 철분제 수령,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지원 ,맘편한 KTX(특실 할인), 표준모자보건수첩 등 10종과 지자체별로 제공하는 서비스(임산부 주차증 등 평균 3종)를 온라인으로 한 번에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또 임산부가 보건소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집에서 택배로 받을 수 있다.




'맘편한 임신'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임산부는 국민행복카드(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 이용권)를 발급받은 후 온라인으로 신청(정부24)하거나, 시범 지역의 주민센터나 보건소를 방문하면 된다.

행안부는 20개 지자체 시범 운영을 통해 미비한 점을 개선하고, 2021년 3월부터 원스톱 신청 대상 서비스를 추가(4종)하여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도 온라인으로 신청이 가능해진다. 그간 보건소에 방문해 진단서 등 구비서류를 첨부하고 신청해야 했으나, 이제는 정부24로 제출 신청하고, 시술비 지원결정 통지서 역시 온라인으로 출력해 병원에 방문하면 된다.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이 총 17회까지 지원되는 것을 감안하면, 보건소 방문 횟수를 최대 17회까지 줄인 셈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정부에서는 국민이 원하는 것을 미리,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패키지 서비스를 발굴하여 생애주기별로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번 맘편한 임신 서비스 시범 실시를 계기로 임신‧출산단계부터 상속에 이르기까지 생애주기 서비스(11종)을 맞춤형으로 제공해 국민의 서비스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여나가겠다”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7-01 11:50:15 수정 2020-07-01 11:53:51

#임신 , #임신지원서비스 , #맘편한임신 , #임신 지원혜택 , #행안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