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부산 어린이집 집단 식중독 역학조사 실시

입력 2020-07-03 10:52:04 수정 2020-07-03 10:52: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부산시가 부산 연제구 소재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집단식중독 사태에 대해 원인조사 및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이번 식중독은 지난달 26일부터 한 어린이집에서 고열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환자 36명이 발생해 시작됐다.

이 중 10명은 인체검사에서 살모넬라 식중독균이 검출되었으며, 원인조사 과정 중 채취한 보존식 24건 중 수박화채와 잡채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정부가 연관성을 파악 중이다.

현재 식약처는 지난 1일부터 식중독 발생이 가장 많은 여름철을 대비해 ‘식중독 비상 대책반’을 운영 중이다.

식약처는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식재료를 상온에 방치하거나 위생적인 조리과정을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식중독 예방요령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03 10:52:04 수정 2020-07-03 10:52:04

#어린이집식중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