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전국 초·중·고생에 마스크 4700만장 지급

입력 2020-07-13 09:30:03 수정 2020-07-13 09:3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하반기 전국 초·중·고등학생에게 마스크 4,700만장을 지급한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3차 추가경정예산에는 이를 위한 에산 85억원이 반영됐다.

해당 예산은 정부안에는 없었지만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된 예산으로, 각 시도교육청은 추경으로 편성된 국고 85억원에 자체 예산을 더해 학생 지급용 마스크를 구매하게 된다.

이를 통해 약 550만명의 전국 초·중·고등학생은 올해 하반기 1인당 8장가량의 마스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도교육청이나 개별 학교 차원에서 추가로 마스크를 지급하면 학생이 받는 마스크 수량은 더 많아진다.

정부는 초·중·고생 지급 물량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하기 위한 마스크 공적비축물량을 5000만장 늘리는 데 모두 350억원을 쓰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처 과정에서 혼신의 힘을 다한 방역·의료인력에 대해 재충전을 위한 맞춤형 교육과 상담, 치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120억원을 쓸 계획이다. 방역·의료인력 상당수가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면서 정신적·육체적으로 고갈되고 각종 트라우마에도 시달리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정부는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식사문화 개선에도 32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7-13 09:30:03 수정 2020-07-13 09:30:03

#마스크 , #정부 , #초중고 , #마스크 지급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