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대병원, 코로나19 임상 시작…미국선 지난 4월 1상 진행

입력 2020-07-15 14:48:42 수정 2020-07-15 14:48: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분당서울대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에 대한 임상 시험을 시작한다.

오는 16일부터 감염내과 김의석 교수팀이 미국 바이오기업 이노비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INO-4800' 임상 시험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모집된 건강한 성인 40여 명을 대상으로 해당 백신의 안전성, 내약성, 면역원성을 평가하는 1상을 진행한다.

앞서 미국에서는 지난 4월부터 건강한 성인 40명을 대상으로 INO-4800에 대한 1상을 진행한 바 있으며, 접종 6주 후 94%의 환자들이 면역을 획득했고 부작용은 경미한 수준으로 보고됐다.

김의석 교수는 "최종적인 백신 상용화로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극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연구단계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7-15 14:48:42 수정 2020-07-15 14:48:42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