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어린이집 5,420곳 18일부터 휴원 해제

입력 2020-08-03 13:04:01 수정 2020-08-03 13:04: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내 전체 어린이집 5,420곳이 이달 18일부터 휴원을 해제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 2월 25일 내린 휴원 명령을 해지키로 하면서 어린이집은 175일만에 문을 열게 된다.

또한 6월 1일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로 서울시와 함께 휴원을 연장했던 인천시와 경기도 역시 18일에 어린이집 휴원을 해제한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자치구 단위나 개별 어립이집 단위로 별도 휴원이나 강화된 방역지침이 실행될 가능성은 남아있다.

서울시는 "그간 보육 현장에서는 개원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았고 무엇보다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의 가정돌봄 부담이 커졌다"며 "맞벌이 등으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높아져 80%를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보육현장에서는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도 보육프로그램이나 어린이집 대상 보육 컨설팅과 평가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요구도 많았다고 시는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이번 휴원 해제 조치는 부모님들의 돌봄 부담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며, 개원 후에도 안심하고 어린이집에 보내실 수 있도록 수시 점검을 통해 방역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03 13:04:01 수정 2020-08-03 13:04:01

#어린이집 , #서울시 어린이집 , #코로나19 , #어린이집 휴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