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남교육청, 학교 운동장 390곳 대상 유해성 검사

입력 2020-08-12 10:41:01 수정 2020-08-12 10:4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전남도교육청 제공



전남도교육청은 도내 390개 학교를 대상으로 '인조잔디 및 우레탄 시설 유해성 검사'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안전하고 쾌적한 학교체육환경 조성을 위해 실시하는 이번 검사는 '전남도교육청 친환경운동장 조성 조례'에 따라 5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실시한다. 인조잔디 운동장과 우레탄 체육시설이 설치된 학교를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

대상학교는 전남 동부권 164개교, 서부권 226개교 등 총 390개교이다. 검사 팀이 학교를 직접 방문해 샘플을 채취한 뒤 검사기관에서 성분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실시한다. 검사는 공인 검사업체에 의뢰할 계획이다.

주요 검사 항목은 해당 시설의 중금속 함량 및 휘발성 유기화합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성분 총량 등 29개의 화학물 성분으로, 각 성분별로 안전기준치 초과 여부를 면밀히 분석해 그 결과를 11월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이번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운동장 조성을 요구하는 학교와 의견을 조율해 보다 안전한 체육환경을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8-12 10:41:01 수정 2020-08-12 10:41:01

#전남교육청 , #유해성 , #학교 , #학교 운동장 , #학교체육환경 조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