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내 코로나 확진 발생률 최고 지역은 '성북구'

입력 2020-09-04 10:30:02 수정 2020-09-04 10:3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자치구 가운데 코로나19 환자 발생률이 가장 높은 곳은 성북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의 '코로나19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의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은 41.79명이었다.

특히, 지난 2일 0시 기준 성북구의 인구 10만명당 확진자는 64.28명으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았다. 성북구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가 103명이나 됐다.

이는 광역자치단체 중 대구(질병관리본부 자료 기준 289.84명), 경북(55.14명)에 이어 3위이며, 수도권의 경기(25.71명), 인천(25.40명)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이어 관악구가 51.63명, 동작구가 45.55명, 노원구가 45.38명, 종로구가 45.22명이다.

용산구(44.02명), 도봉구(42.48명), 중구(40.45명), 송파구(38.87명), 은평구(38.79명)도 10위 안에 들었다.

확진자 발생률이 가장 낮은 곳은 광진구(27.75명)였고, 서대문구(30.38명), 성동구(30.60명), 강동구(31.72명), 금천구(32.72명)도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9-04 10:30:02 수정 2020-09-04 10:30:02

#코로나 , #성북구 , #서울 , #코로나 확진 , #코로나19 , #교회 감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