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기 데리고 지하철 탔는데 사람 없는 칸 가려면?

입력 2020-09-14 13:32:50 수정 2020-09-14 13:32: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기를 데리고 지하철을 이용할 때 승객이 적은 칸을 이용할 수 있는 노하우가 생겼다.

SK텔레콤이 ‘T맵 대중교통’ 앱을 통해 지하철의 열차 칸별로 혼잡도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오는 15일부터 수도권 1~8호선에 우선 적용되며 수도권 미적용 호선에도 순차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지하철을 탑승하기에 앞서 칸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해 지하철을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T맵 대중교통 앱에 들어가면 초록, 노랑, 주황 빨강 4단계의 색상을 통해 칸별 혼잡도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초록은 가장 여유로운 상태이며, 빨강은 서 있는 승객들의 밀집도가 가장 높은 상태를 의미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9-14 13:32:50 수정 2020-09-14 13:32:50

#SK텔리콤 , #지하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