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첫 '어린이괴질' 환자 2명 발생

입력 2020-10-06 09:50:02 수정 2020-10-06 09:5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에서 '어린이괴질'이라 불리는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환자 2명이 첫 발생했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5월부터 접수된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 신고 사례 7명에 대한 역학조사와 실험 및 검사, 전문가 회의 결과 2명이 관련 환자로 최종 판명됐다고 밝혔다.

환자 2명은 11세, 12세 남자아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양성 판정을 받았거나 접촉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양호한 상태로 모두 퇴원했다.

첫번째 환자인 11세 남자아이는 올해 1~3월 필리핀 여행을 다녀왔으며, 발열과 복통 등의 증상을 보여 4월 29일부터 5월 11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았다.

이 남아는 5월 25일 의삼사례로 신고 됐으나 최초 전문가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감염 관련 검사결과가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시행된 항체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번째 환자인 12세 남자아이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8월 19일부터 9월 1일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이후 발열과 복통으로 다시 입원한 후 퇴원했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의 구체적인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병은 대체로 고열과 발진 등을 동반하며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06 09:50:02 수정 2020-10-06 09:50:02

#어린이괴질 , #국내 , #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