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화재 발생한 울산 주상복합아파트 거주 학생 지원

입력 2020-10-10 23:18:53 수정 2020-10-10 23:18: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형 화재가 발생한 울산시 남구 주상복합아파트에 거주하던 학생들을 대상으로 정부가 물적 심리적 긴급 지원을 실시한다.

울산시교육청은 10일 노옥희 교육감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이 아파트에 거주 중이던 학생 52명에게 기본 학용품과 노트북, 스마트 패드, 참고서 및 마스크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치원생에게는 원복과 교복, 체육복, 신발이 제공되며 교통비도 지급한다.

이 아파트에는 유치원생 5명, 초등학생 20명, 중학생 11명, 고등학생 16명과 교직원 3명이 거주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교육지원청과 상담사를 투입해 피해 학생들의 정서 안정을 돕고 심리 불안을 겪고 있는 학생에게는 교외체험학습도 가능하도록 인정하기로 했다.

한편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던 피해 교직원에게는 재해 구호 휴가 5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0-10 23:18:53 수정 2020-10-10 23:18:53

#울산아파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