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는 19일부터 초·중·고 등교 1/3→2/3로 확대 가능

입력 2020-10-12 09:11:01 수정 2020-10-12 09:1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12일부터 1단계로 낮아졌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부터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대한 등교 인원 제한도 기존의 3분의 1에서 3분의 2로 완화된다.

지난 11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학력 격차 우려 등으로 등교 확대 요구가 컸던 점을 고려해 지역과 학교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학교 구성원의 민주적 결정에 따라 적용 가능한 학교는 오전과 오후반 혹은 오전과 오후 학년, 분반 등 탄력적으로 등교 대상으로 조정 및 확대할 수 있다.

아울러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집합 금지 대상에 포함됐던 300인 이상 대형학원도 대면 수업이 허용된다.

유 부총리는 "학사 일정 조정 학교가 이제 20여개 수준으로 안정됐으며 학생 및 교직원 코로나19 확진자도 10월 들어 현저하게 줄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원격 수업이 길어지면서 벌어진 학습 격차 완화를 위해 대면 수업이 늘어나야 한다는 학교 현장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했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0-12 09:11:01 수정 2020-10-12 09:11:01

#원격수업 , #코로나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