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한식 된장 33개 제품서 아플라톡신 기준 초과 검출

입력 2020-10-23 11:00:01 수정 2020-10-23 11: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식된장과 메주를 수거해 검사한 결과, 총 517개 제품 가운데 한식된장 33개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아플라톡신이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검사 결과 한식된장 33개 제품이 총 플라톡신 기준(B1, B2, G1, G2의 합으로서 15.0 μg/kg 이하)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식메주 제품은 모두 적합했다.

아플라톡신은 특정 곰팡이가 만드는 독소로 암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습도와 위생관리가 소홀할 경우 생길 수 있다.

33개 부적합 제품 중 유통‧판매량이 없는 32개 제품은 식약처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보관중인 제품은 모두 폐기했다. 또한 유통‧판매 중인 1개 제품은 즉시 회수·폐기 조치했다.



이번 수거‧검사는 한식 된장·메주의 아플라톡신 오염 여부를 조사하던 중 기준을 초과하는 사례가 발생해 해당 업체에서 생산된 제품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실시했다.

식약처는 전문가가 합동 현장조사를 실시하여 한식된장의 아플라톡신 생성 원인을 분석하고, 저감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안전한 한식된장 제조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0-23 11:00:01 수정 2020-10-23 11:00:01

#아플라톡신 , #한식된장 , #아플라톡신 기준 , #한식메주 제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