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서 초등 돌봄전담사 6천명 파업…2차 파업 가능성도

입력 2020-11-06 10:09:23 수정 2020-11-06 10:09: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초등학교 돌봄전담사들이 '온종일돌봄법' 철회와 8시간 전일제 근무 전환을 요구하며 파업을 선언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와 민주노총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등이 구성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6일 하루 초등 돌봄전담사 총파업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전국의 전담사 1만2천명 가운데 파업 참가자는 6천 명 이상으로 추산했다. 파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에 분산돼 시행된다.

이들은 정부와 정치권에서 추진하는 '온종일돌봄법'이 초등돌봄의 운영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해 돌봄을 민간에 위탁할 여지가 있고 이에 따라 돌봄 전담사들의 처우가 열악해질 수 있다며 법안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대부분 4~5시간 시간제 비정규직 노동자인 돌봄 전담사를 8시간 전일제 노동자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돌봄파업으로 돌봄공백 우려가 커지면서 교육부는 일선 시·도교육청과 긴급대응체계를 마련하고 교장과 교감 등 학교장의 자발적 지원과 담임교사 활용 등으로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한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돌봄전담사를 활용해 돌봄교실을 통합 운영하고 학부모에게 학교 인근 마을돌봄기관 정보도 제공해 돌봄 수요를 분산하기로 했다.

하지만 돌봄 노조는 온종일 돌봄법 철회와 8시간 전일제 전환 논의에서 진전이 없을 경우 이달 중 추가 파업에 나서겠다고 경고해 파업이 장기화 될 가능성도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1-06 10:09:23 수정 2020-11-06 10:09:23

#파업 , #전국 , #초등 , #초등 돌봄전담사 , #초등 돌봄전담사 파업 , #돌봄 공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