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동물원 속 나무여행" 서울대공원, 체험 프로그램 운영

입력 2020-11-18 09:15:01 수정 2020-11-18 09: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대공원은 비대면 식물프로그램인 '동물원 속 나무여행' 체험을 무료로 내년 3월 31일까지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체험 프로그램은 인기리에 진행됐던 '나홀로 나무탐험'을 확대해 운영하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고 동절기엔 운영이 중지되는 산림프로그램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기획된 것으로, 타인과의 접촉 없이 나무가 표시된 지도를 가지고 동물원내 21종의 나무를 찾아 떠나면 된다.



또한 두가지 추천 여행코스를 따라, 나무와 동물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여행코스는 동물원 아래에 있는 고릴라길, 동물원 위쪽에 위치한 카피바라길 2가지가 있으며, 지도를 보고 취향에 맞게 코스를 선택해 관찰여행을 떠나면 된다.

나무여행 지도는 동물원 정문 고객도움터에 비치되어 있어 자율적으로 가지고 체험할 수 있다.

코스별 나무를 찾을 때마다, 리플렛 뒷면과 나무 앞에 설치된 배너에 안내되어 있는 나무 이야기도 읽어보면서 나무에 대한 생태적 지식도 쌓을 수 있다.

김강환 조경과장은 " 코로나19 장기화가 지속되는 위드코로나 시대에 가족과 함께 서울대공원으로 나무여행을 떠나 기분전환 및 스트레스를 해소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1-18 09:15:01 수정 2020-11-18 09:15:01

#서울대공원 , #나무여행 , #프로그램 , #동물원 , #체험 , #체험 프로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