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튜버 비글부부, MBC 아동학대 보도에 "삭제 요청"

입력 2020-11-26 09:47:16 수정 2020-11-26 09:47: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 콘텐츠 유튜버 비글부부 측이 MBC의 아동학대보도 관련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비글부부는 25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으로 유튜버들의 아동학대를 다뤘다. 이 과정 중에서 비글부부의 채널 영상을 공개하면서 "구독자 수 30만명이 넘는 키즈 유튜브 채널. 고작 3살짜리 아들을 앞에 두고 엄마와 아빠가 일부러 부부 싸움을 하는 '몰카'를 찍는다", "놀란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 가는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힌다"고 설명했다.

이에 비글부부 측은 “보도에서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고,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친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공영방송으로서 조금 더 정확한 팩트 체크 후에 자료 영상을 사용했으면 좋았을텐데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면서 빠른 시간 내에 영상을 삭제하고 정정보도할 것을 요청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1-26 09:47:16 수정 2020-11-26 09:47:16

#비글부부 , #아동학대 , #아동학대 보도 , #MBC 뉴스데스크 , #유튜버 비글부부 , #키즈 콘텐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