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민 대상 코로나19 자가진단 검사 정확도 떨어져

입력 2020-11-26 16:10:01 수정 2020-11-26 16:1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민을 대상으로 자가진단도구를 이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것이 정확성 측면에서 정교함이 떨어진다고 정부가 발표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신속 항원 검사를 통한 자가진단도구는 빨리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져 위양성과 위음성의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상원 단장은 "항원 검사이든 PCR(유전자 증폭) 검사이든 모든 전문의료인이 검체를 채취해 검사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다. 이런 검체 채취의 어려움을 생각한다면 전 국민 검사는 힘들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자가진단도구를 사용하는 국가들은 발생률이 너무 높아 의료인에 의한 검체 채취가 불가능하거나 우리나라처럼 검사 인프라가 단단하지 못한 국가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자가진단을 하려면 정확히 검체 채취를 한다는 보장이 있어야 하고 제도적으로 의료법이나 약사법에 합리적으로 부합해야 한다. 현재 상황과 사회적 및 법률적 제약을 함께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11-26 16:10:01 수정 2020-11-26 16:10:01

#코로나19 , #자가진단도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