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야식으로 시킨 배달 족발에 살아있는 쥐가…'충격'

입력 2020-12-02 09:15:01 수정 2020-12-02 09: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야식으로 시킨 한 프랜차이즈 족발 배달 음식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온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서울 모처에서 직장인들이 야식으로 시킨 족발집 반찬 용기에서 살아있는 쥐가 튀어나왔다.

제보자는 지난 25일 밤 10시쯤 동료 직원들과 함께 야근을 하다가 자주 주문했던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주문했다. 그런데 부추를 비비려고 뒤집자 생쥐 한마리가 나온 것이다.

당시 반찬은 플라스틱 용기에 비닐로 밀봉된 상태라, 배달 과정에서 쥐가 들어갈 가능성은 없다고 봐야 했다.

제보자는 즉시 가게에 항의했고 가게 사장은 처음에는 배달원만 보내 음식을 회수해 가려했다. 이에 제보자가 화를 내자 가게 사장은 그제서야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회식비 100만원과 병원비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제보자와 직원들은 이를 거절하고 본사에 조치를 요구했다. 그런데 본사 측은 가명점과 해결하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뉴스데스크'는 이유를 알고자 해당 식당을 찾아갔고, 종업원과 이야기 하던 도중 주방에서 재빠르게 지나가는 쥐 한마리를 발견했다.

제보자와 직원들은 정식으로 식약처에 신고했고, 관할 구청이 지난 30일 현장 조사를 벌였다. 구청 측은 가게에서 인정을 했다면서 위생관리 책임을 물어 가게에 과태료 50만원을 부과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2 09:15:01 수정 2020-12-02 09:15:01

#족발 , #프랜차이즈 족발집 , #족발집 반찬 , #뉴스데스크 , #족발 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