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산타·기린옷 입은 겨울나무와 함께 하는 연말"

입력 2020-12-08 11:39:24 수정 2020-12-08 11:39:2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제공= 서울시



서울대공원은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대공원과 동물원에 특화된 조경시설물을 설치해 관람에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이번 특화사업은 동물모양 토피어리 포토존 조성, 동물무늬 수목옷 연출, 꽃모듬, 꽃거리 조성, 기상 및 안전안내판 설치 등 4개 분야로 추진된다.

봄과 가을에 장미로 유명한 테마가든 입구에는 커다란 코끼리 모습의 토피어리를 제작했다. 아빠와 아기 코끼리 모양의 토피어리는 동물원에 온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동물 방사장의 주변 수목에는 동물원에 어울리는 동물무늬 나무옷으로 겨울준비를 완료했다. 기존에는 수목이 겨울을 잘 날수 있도록 볏짚 보온재를 씌웠었으나, 올해는 기린, 호랑이, 얼룩말 무늬의 나무옷으로 더욱 따뜻한 느낌을 연출했다. 동물원 정문 입구에도 크리스마스 분위기의 나무옷을 입혀 연말의 즐거움을 함께 느끼게 했다.

또한 저수지 둘레길, 테마가든 등 주요 녹지대에는 튤립, 수선화, 꽃무릇 등 추식구근을 심었다. 올해 심은 구근들은 내년 봄에는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날 예정이다.

어린이놀이터 주변에는 LED 전광판이 새로 설치된다. 전광판에서는 기상예보 및 놀이터 시설검사결과가 바로 보여져 안전하게 놀이터를 이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전광판에는 시민을 향한 다양한 응원메시지도 게시된다.

김강환 조경과장은 "공원의 아름다운 조경을 통해 마음 방역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공원 이용시 마스크 착용, 자주 손씻기 등 생활수칙을 꼭 준수하여 코로나를 슬기롭게 극복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08 11:39:24 수정 2020-12-08 11:39:24

#겨울나무 , #기린옷 , #산타 , #연말 , #동물모양 토피어리 , #서울대공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