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이소 판매 '아기욕조'서 환경호르몬 기준치 600배 검출

입력 2020-12-11 09:28:12 수정 2020-12-11 09:3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방송화면 캡처



예비 부모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은 아기욕조에서 간과 신장에 해로운 유해물질이 기준치의 6백배나 넘게 검출돼 리콜 결정이 내려졌다.

10일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한 제조업체에서 판매하는 아기욕조의 플라스틱 마개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성분이 기준치의 612.5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 때 쓰이는 화학첨가제로, 장기간 노출되면 간과 신장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당국은 제조업체에 리콜을 명령했고, 해당 제품을 판매해 온 저가생활용품 판매점 다이소는 자발적으로 고객들에게 전액 환불하기로 했다.

또한 아기 욕조 외에도 납 성분이 기준치의 6백배를 넘긴 목걸이 등 어린이용 제품 34개
등도 리콜 결정이 났다.

리콜 제품들은 '제품안전정보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11 09:28:12 수정 2020-12-11 09:30:05

#환경호르몬 , #다이소 , #아기 , #환경호르몬 기준치 , #다이소 아기 , #아기 욕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