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동학대 의심 신고자 신분 노출한 경찰관 감찰 착수

입력 2020-12-14 11:22:27 수정 2020-12-14 11:22: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찰이 아동학대 의심 가해자에 대한 신분을 노출한 의혹을 받는 경찰관에 대해 감찰을 착수했다.

전북 순창경찰서는 A경위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1월 순창군보건의료원 소속 공중 보건의는 자신이 진찰한 아동에게서 학대 의심 정황을 발견하고 이를 경찰에 알렸다.

A경위는 조사 과정에서 아동의 부모에게 “보건의료원에서 신고가 들어왔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신고자는 아동의 부모에게 2시간 가량 욕설을 듣는 등 정신적 피해를 봤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안에 대한 세밀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며 “만약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 관련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순창경찰서는 경찰서장 명의로 입장을 내고 "반드시 보호받아야 하는 아동학대 신고자의 신분이 어떤 경위로든 알려져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14 11:22:27 수정 2020-12-14 11:22:27

#아동학대 , #신고자 , #경찰관 , #신분 , #노출 , #아동학대 신고자 , #아동학대 의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