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말 55세?" 김예령 동안 미모 화제…딸·사위도 공개

입력 2020-12-23 09:15:01 수정 2020-12-23 09:1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김예령이 55세 답지 않은 동안 미모를 뽐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과 그의 가족들이 등장했다. 29년 차 배우 김예령은 두 명의 손자를 둔 할머니라고는 믿기지 않는 외모로 출연진들을 술렁이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예령은 친구들을 초대해 딸과 사위와 함께 식사하는 자리를 가졌다.

배우로도 활동했던 딸 김수현과 전직 국가대표 야구선수였던 사위 윤석민도 출연했는데, 딸 김수현은 배우 문근영을 닮은 청순한 미모는 물론, 뛰어난 요리솜씨를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방송을 지켜보던 이휘재가 "남편 분은 언제 나오시나 했는데, 갔다오신거냐"고 묻자 김예령은 "요즘 유행아니냐"면서 돌싱임을 고백했다.

김예령은 이상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사위 윤석민이 김예령에게 "위, 아래로 몇살까지 가능하냐"고 묻자 김예령은 "위로는 싫다. 뚱뚱한 건 싫다. 슬림한 사람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석민이 "제 주위에 마흔인 분이 계신데 그분도 괜찮냐"라는 질문에 김예령은 "사람이 괜찮다면"이라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 "재미있고 즐거웠으면 좋겠다. 얼굴은 별로 상관이 없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23 09:15:01 수정 2020-12-23 09:15:01

#김예령 , #배우 김예령 , #사위 윤석민 , #김예령 딸 , #김수현 , #아내의 맛 김예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