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계속되는 SNS 해킹 피해…뷰티 인플루언서 김코코도 금전 요구 받아

입력 2020-12-28 11:34:30 수정 2020-12-28 11:34: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플루언서 및 연예인들의 SNS 해킹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뷰티 크리에이터 김코코(김세미)도 10년 간 관리해오고 있던 인스타그램 계정을 해킹 당해 피해를 입고 있다.

인스타그램 본사 측으로부터 공식 계정임을 확인하는 인증 배지를 발급받는 과정에서 터키 출신 해커가 개입하여 개인정보를 피싱 당한 것.

또한 이 해커는 직접 라이브 방송까지 진행하는 대담성을 보이며, 계정에 있는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팔로워를 차단하는 등 각종 수법을 통해 김코코에게 1000달러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계정에 업로드되어 있던 김코코의 사진을 포르노 사이트에 팔겠다는 협박까지 하고 있는 상황. 이에 김코코는 인스타그램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요청한 상태이며 피드백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다. 아울러 본인의 임시 계정을 통해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 사례를 공유하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한편 김코코는 ‘제7회 대한민국 베스트브랜드대상’에서 뷰티테이너 라이징 스타상을 수여했으며 본인의 SNS를 통해 뷰티&라이프 노하우를 전수하고 각종 공구 진행을 통해 원활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20-12-28 11:34:30 수정 2020-12-28 11:34:30

#김코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