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2주간 연장 운영

입력 2020-12-31 13:46:02 수정 2020-12-31 13:46: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임시선별검사소 운영기간을 내년 1월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당초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기한은 1월 3일까지였다. 시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코로나 감염을 막고, 무증상 감염자를 조기 발견해 차단하는 등 검사소 운영에 따른 효과가 크다고 판단해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 동안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총 33만6천665명(일평균 1만9천804건)을 검사해 확진자 922명(확진율 0.27%)을 발견했다.

다만, 연장 운영에 따른 의료진의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기존 63곳 중 9곳은 근처에 있는 검사소로 통합한다. 강남에는 2곳(압구정공영주차장·세곡동방죽공원)을 추가해 1월 4일부터 총 56곳을 운영한다. 또 주말에는 오전만 여는 등 운영시간도 일부 조정한다.

가까운 임시선별검사소 위치와 운영시간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120으로 문의하면 된다. 네이버 지도나 카카오맵에서 '임시선별검사소'를 검색해도 된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최근 확진 사례 3명 중 1명(33.9%)은 무증상 감염으로 나타나고 있어, 이를 억제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검사 참여"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12-31 13:46:02 수정 2020-12-31 13:46:02

#임시선별검사소 , #코로나 , #서울 , #임시선별검사소 운영기간 , #코로나19 , #무증상감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