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경원, 가족과 함께하는 일상 공개…"딸이 해보자고 해"

입력 2021-01-06 09:29:27 수정 2021-01-06 09:29: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국회의원 나경원이 가족들과 함께하는 평범하고 단란한 일상을 공개했다.

5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첫 출연한 나경원은 "인기 많은 프로에 나오게 돼 영광"이라며 인사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편 김재호 판사와 딸 김유나 양이 출연했다. 나경원은 방송 출연 이유에 대해 "남편을 (출연) 설득하느라고 고생했다. 남편은 한 번도 방송에 제대로 나온 적이 없다. 남편이 싫어했는데 딸 유나가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들 가족은 아침부터 드럼과 탬버린을 치거나 치킨과 맥주를 마시는 등 화목한 모습을 보여 패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딸 유나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나경원은 올해 29세가 된 딸에 대해 "결혼을 꼭 하고 싶다고 한다. 결혼시키고 싶지만 사람을 많이 못 만나니까 어렵지 않냐. 여러 사람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은데"라며 걱정했다.

나경원이 "시집가도 엄마랑 같이 살 거지?"라고 질문하자 딸은 "결혼하면 무조건 자립이다. 이제는 내가 벌면 엄마, 아빠 먹여 살려야 한다"면서 "엄마, 아빠는 늙어가고 난 커서 직장 찾고 시집갈 건데 언제까지 엄마, 아빠 도움받을 수는 없지 않냐"라고 대답했다.

또 나경원은 최근 딸이 장애인 취업사관학교 수료식에 참석했다고 전하면서 "장애를 가진 아이를 낳게 되면, 처음에 걱정을 많이 하게 된다. 아이가 잘 클 수 있을까, 어디까지 뭘 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때는 힘들었다"고 말했다. 또 "아이들에게 기회를 줘서 사회에서 역할을 잘하면 사회에 보탬도 될 것"이라며 "기회를 주는 게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06 09:29:27 수정 2021-01-06 09:29:27

#나경원 , #국회의원 나경원 , #아내의맛 , #나경원 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