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는 13일 정인이 양부모 첫 공판

입력 2021-01-10 20:48:31 수정 2021-01-10 20:48: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입양한 뒤 지속적인 학대로 16개월 정인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양부모가 오는 13일 첫 재판을 받는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는 오는 13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정인이의 양모 장씨와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양부 안씨의 첫 공판을 연다.

엄마인 장씨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아이를 상습적으로 폭행했으며, 지난해 10월 13일에는 몸에 강한 충격을 줘서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다.

또한 아이를 집이나 자동차 안에 혼자 두거나 아이가 타고 있는 유모차가 엘리베이터 벽에 부딪히도록 강하게 밀어 학대한 혐의도 받는다.

아이 양모의 이러한 행동을 알면서도 별다른 제지를 하지 않았던 양부 안씨도 불구속 상태로 기소됐다.

이번 재판에 관건은 살인 혐의가 추가될지 여부다. 현재까지는 혐의 내용에 살인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양부모의 지속적인 폭력과 학대가 아동의 직접적인 사인이 될 수 있었다는 정황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제기됐다.

이에 검찰이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에 정인이 사망 원인에 대한 재감정을 의뢰했으며 의사회는 "피고인은 피해자에 대한 살인의 의도가 분명하게 있었거나, 최소한 가해로 피해자가 사망할 가능성을 인지했을 것"이라는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1-10 20:48:31 수정 2021-01-10 20:48:31

#아동학대 , #정인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