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모차 밀자 긴장한 듯 손잡이 꼭 잡은 정인이…CCTV 공개

입력 2021-01-13 09:53:38 수정 2021-01-13 09:5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TV조선 캡처



생후 16개월에 세상을 떠난 정인이의 엘리베이터 탑승 영상이 공개되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TV조선은 지난해 8월 양부의 회사에 방문한 양모 장씨와 그의 첫째 딸, 그리고 정인이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양모 장씨는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자 정인이가 타고 있는 유모차를 거칠게 밀며 손을 뗐고, 정인이가 탄 유모차는 엘리베이터 안 벽면에 부딪혔다. 이때 정인이는 유모차 손잡이를 양손으로 꼭 붙들고 있었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해 문이 열리자 장씨는 정인이의 두 다리가 공중에 뜰 정도로 유모차를 세게 밀며 나갔다. 당시 정인이는 갓 돌이 지난 14개월 아기였다.

사진=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집 밖에서도 저 정도인데 집 안에서는 오죽했을까","16개월도 안된 아이가 반사적으로 유모차 핸들을 두손으로 부여잡는게 너무 안타깝다","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강력 처벌해달라"라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장씨는 오늘(13일)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등에 대한 첫 공판을 받는다. 국민적 관심이 쏠린만큼 재판 과정을 화면으로 볼 수 있는 중계법정도 두 곳 더 마련된다.

장씨는 작년 6월부터 10월까지 입양한 딸 정인이를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10월 13일 몸에 강한 충격을 가해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13 09:53:38 수정 2021-01-13 09:55:10

#정인이 유모차 , #아동학대 , #아동학대처벌법 , #재판 , #정인이 사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