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서울시, 학대 2회 이상 신고 아동·방임 위험 아동 전수조사

입력 2021-01-13 15:42:00 수정 2021-01-13 15:4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아동학대 고위험 아동 약 3만5000명을 긴급 전수조사한다.

시는 지난 3년 동안 2회 이상 학대 신고된 아동 658명과 e-아동행복시스템을 통해 파악된 방임위험 아동 3만4607명을 대상으로 오는 3월까지 조사한다.

e-아동행복시스템은 학령기이지만 학교를 오지 않는 아동, 필수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아동, 아동수당을 신청하지 않은 아동 등의 데이터를 모아 분기별로 고위험 아동을 사전 발굴하는 시스템이다.

지난 3년 동안 2번 이상 학대 신고된 아동은 자치구 아동학대전담공무원, 아동보호전문기관 등이 합동으로 가정을 방문해 아동학대 여부를 확인하고, 부모 등 모든 가족에 대한 심층 면담을 실시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

방임 위험 아동에 대해서는 자치구 찾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가 면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시는 가족담당관 내에 아동학대대응팀을 신설해 자치구, 아동보호전문기관, 서울경찰청과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시가 민간위탁 방식으로 운영했던 7개 아동보호전문기관은 공공성 강화를 위해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단계적으로 직영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1-13 15:42:00 수정 2021-01-13 15:42:00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