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팽현숙, 최양락 외박에 눈물..."날 무시, 자괴감 든다"

입력 2021-01-18 13:40:14 수정 2021-01-18 14:20: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맨 최양락의 외박에 아내 팽현숙이 분노했다.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최양락과 팽현숙 부부의 살벌한 부부싸움이 그려졌다.

이날 팽현숙은 "(최양락이) 집에 안 들어오고 외박을 했다. 밤새도록 잠도 못잤다. 입장 바꿔서 내가 외박하고 술 마시고 놀다가 아침에 들어오면 기분이 좋겠냐. 전화도 없고 상의도 없었다. 날 무시하는 것 같고 자괴감이 들더라"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조용히 귀가하는 최양락을 향해 팽현숙은 "지금이 몇 시냐, 나 밤새도록 안 자고 기다렸다"고 했다.

이에 최양락은 "김사장 만난다고 하지 않았냐, 그냥 잠들었다"라고 응수했고 팽현숙은 "32년 동안 자기 안 들어오면 안 자고 기다린 거 모르냐"고 말했다.

그러자 최양락은 "자고 일어나서 얘기하면 되지 않느냐"라며 "잠깐 졸았는데 아침이 됐고 잠깐 잤는데 그게 죄냐"며 화를 냈다.

두 사람 사이의 언성은 계속 높아졌다. 최양락은 팽현숙에게 "김사장이 나보고 불쌍하다고 하더라. 이 나이에 머리채 잡히며 산다고 하는데 이렇게 살순 없다"라고 했고 팽현숙은 "미안하다고 사과하면 끝날 일을 적반하장으로 화를 낸다. 반항하냐. 빌붙는 것도 하루 이틀이지 당신 하는 일도 없이 나한테 빌붙어 산다"라고 몰아붙였다.

이에 최양락은 "빌붙는다고? 내가 도와주는 거잖아. 반항은 아랫사람이 윗사람한테 하는건데 내가 그렇게 아래냐. 남편한테 머리채 잡고 쪽파 던지고, 그것도 굴욕인데 다 참고 넘어갔는데. 당신 때문에 심장이 떨린다"며 화를 냈다.

급기야 두 사람의 싸움을 보던 최수종은 "가슴이 아프다"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최수종은 "저렇게 싸우면 안되죠. 부부 사이에 위아래가 없다. 누구 때문에 내 덕에라는 말은 해서는 안된다. 오히려 덕분에라는 말은 있지. 너무 답답하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18 13:40:14 수정 2021-01-18 14:20:11

#팽현숙 , #최양락 , #눈물 , #개그맨 최양락 , #아내 팽현숙 , #1호가될순없어 , #최수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