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에...아랫집 "거짓말 뿐인 해명이다"

입력 2021-01-18 16:00:02 수정 2021-01-18 16: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이정수 블로그



개그맨 이정수가 '층간소음' 구설에 휘말리자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그에 대한 반박글이 올라오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이휘재·문정원 부부와 개그맨 안상태가 층간소음 문제로 이슈가 된 가운데 이정수 역시 과거에 층간 소음을 일으켰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년여전 블로그에는 어른과 아이들이 춤을 추고 새벽까지 홈 파티를 하는 사진과 함께 아랫집으로부터 항의 연락을 받았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곳곳에서 논란이 일자 이정수는 17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이웃에게 층간소음에 대해서 항의를 받은 적이 있지만 사과로 일단락됐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엔 층간소음에 대해 크게 생각하지 못했는데 아랫집에서 연락이 왔고, 다음날 가서 죄송하다고 사과 말씀을 드렸다. 아랫집에서 계속 괜찮다고 했다. 지난해 5월 1층으로 이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불행은 빨리 넘어가야 하다는 마음이 강해서 굳이 일일이 해명은 하지 않았다. 요즘 워낙 층간소음으로 힘들어 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단지 맨탈 약한 일반인 아내가 놀라는 것이 싫어서 악플을 읽은 후 지우는 것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잘 신경쓰며 살피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자신이 이정수의 이웃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반박글을 올렸다. 그는 "다 사과한 일이라고? 왜 거짓말을 하나?"라면서 "이정수 가족은 완전히 홈파티 중독이었다. 아랫집에 찾아간 것도 그때가 처음이었고 과일 선물도 집에 있는 과일 이것저것 넣은 것이었다"면서 "매달 저렇게 놀고, 당시 항의를 받고도 끊임없이 홈파티를 즐겼다"고 주장했다.

또 "2020년 3월을 기점으로 비자발적으로 이 가족의 홈파티는 끝이났다. 아내분의 임신 때문이었다. 2020년 5월 1층으로 이사갔지만 공동 정원에서 또 밤늦게까지 소란을 피우다 항의를 받고 요새는 안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말 거짓말 뿐인 해명 잘 봤다"고 비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18 16:00:02 수정 2021-01-18 16:00:02

#층간소음 , #이정수 , #거짓말 , #사과 , #해명 , #이정수 층간소음 , #층간소음 문제 , #개그맨 이정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