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수희 "어머니 중매로 재혼, 인생 180도 바꿔"

입력 2021-01-19 10:10:45 수정 2021-01-19 10:10: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수 김수희가 재혼을 결심한 이유과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김수희는 "남편이 인생을 180도 바꿨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결혼을) 한 번 실패했다. 둘이서 하는 사랑에 어떤 정의를 내려야 할까 싶었다. 그래서 재혼은 안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모친의 영향으로 재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김수희는 "혼자 있으면서 무절제한 생활을 할까 봐 엄마가 걱정했다. 그래서 재혼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라면서 "직접 중매도 해주셨다. 남편이 제주 MBC PD였다. 당시 남편이 열심히 가이드를 잘해줘서 엄마가 좋게 봤다"라고 덧붙였다.

현재의 남편에 대해서는 "남편이 잘해주진 않는다. 그냥 서로 양보한다. 나는 보이는 것보다 내성적이다. 좋아하는 남자가 있었는데 눈을 못 마주쳤다"라며 "결혼은 교과서가 없다. 그래서 힘들어도 맞춰가야 된다"라고 했다.

패널로 참여한 김학래는 김수희의 남편에 대해 "프로듀서로 알고있다. 호남형이다. 키도 크고, 몸집도 좋고, 얼굴이 후덕하다"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1-19 10:10:45 수정 2021-01-19 10:10:45

#김수희 , #중매 , #재혼 , #가수 김수희 , #김수희 재혼 , #아침마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