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시, 120개 노선에 '봄꽃 거리' 조성

입력 2021-03-05 09:57:31 수정 2021-03-05 09:57: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종로구 효자로 꽃길 조성 (사진= 서울시)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일상에서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서울 전역 120개 노선에 '봄꽃거리'를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시의 ‘사계절 꽃길 조성사업’으로 추진되는 봄꽃거리는 오늘(5일) 중구 을지로를 시작으로 3월 말까지 완성된다. 대표적 봄꽃인 수선화, 데이지, 루피너스, 아네모네, 웨이브 페츄니아 등으로 걸이화분 4만2천개, 테마화단 487개소가 꾸며진다.

집 앞 골목길부터 주요 도심지, 간선도로는 물론, 코로나로 위축된 이태원, 동대문 DDP 같은 상권,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과 선별진료소 주변까지 위로와 희망이 필요한 곳곳에 펼쳐질 예정이다.

시는 그동안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지나, 간선도로 위주로 식재하던 것을 올해는 대상지 범위를 확대해 코로나블루(코로나19로 무력감을 느끼는 우울·불안 증세)를 겪는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입학식, 졸업식이 축소되면서 위축된 조경·화훼산업 활성화에도 도움을 준다는 목표다.

가로수 밑이나 별도 유휴공간엔 가로화단을 설치하거나, 다채로운 꽃을 심은 테마화단을 조성한다. 거리에 구조물이 있다면 걸이화분을 건다. 화단 조성이 어려운 곳은 가로화분을 놓는 방식을 활용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에도 총 120개 노선(연장 156㎞, 61,957㎡)에 97만1천 본의 꽃을 심고, 하천변 등에 꽃씨 620kg를 파종해 서울 거리 곳곳에 꽃길을 만든 바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거리 곳곳에 다채롭게 조성된 꽃길이 1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3-05 09:57:31 수정 2021-03-05 09:57:31

#서울 , #노선 , #봄꽃 , #거리 , #봄꽃 거리 , #코로나19 , #코로나블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