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구미 3세' 친모 출산 기록 어디에...산부인과 170곳 압수수색

입력 2021-03-23 16:00:02 수정 2021-03-23 16: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북 구미경찰서는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친모 석모(48)씨의 출산을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 의원을 압수수색해 조사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대구와 구미, 김천, 칠곡지역 산부인과 170여 곳을 상대로 비급여 진료 등을 확인한다. 숨진 여아의 친모인 석 씨의 임신과 출산 기록을 확인하기 위함이며, 경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와 구미경찰서 합동으로 진행한다.

경찰은 석씨가 2018년 1월에서 3월 사이 숨진 여아를 출산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출산 예상 기간 전 석씨가 타인 명의로 진료를 받았을 가능성까지 염두하고 진료 기록을 확인 중이다.

경찰은 숨진 여아의 친부를 찾기 위해 석씨 주변인을 상대로 3~5년 전 석씨와 사귄 남성들을 탐문하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이 사건 해결을 위해 강력범죄수사대 7개 팀을 현장에 투입했다. 강력범죄수사대는 숨진 여아와 바꿔치기 된 것으로 추정하는 또 다른 3세 여아의 행방과, 숨진 아동의 친부 신원 등을 확인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달 10일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3세 여아가 미라 상태의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최초 발견자는 당시 외할머니로 알려졌던 석씨였다. 그러나 4차례에 걸친 유전자 검사 결과 아이의 친모는 석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석씨가 자신의 딸 김모(22)씨와 비슷한 시기에 출산을 했고, 자신이 낳은 아이와 딸이 낳은 아이를 바꿔치기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석씨는 임신과 출산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1-03-23 16:00:02 수정 2021-03-23 16:00: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