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마스크 입냄새 없애려 가글 사용 시 삼키지 말아야

입력 2021-04-05 10:20:20 수정 2021-04-05 10:2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구강 소독 및 염증 완화 등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의약품 가글제를 다른 제품과 혼동해 마시는 사례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액상 제제인 가글제는 입안을 헹구어 구강, 인두 등의 국소에 적용하며, 사용한 후에는 반드시 뱉어내고 마시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이러한 가글제를 많이 마시게 되면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하며, 증상에 따라 의사 또는 약사와 상담해야 한다.

특히 제품을 보관할 때는 어린이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하여 어린이가 실수로 삼키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클로르헥시딘 성분이 들어간 의약품은 장기간 투여 시 입안의 정상 미생물의 불균형을 유발할 수 있어 보통 10일을 넘지 않게 사용하도록 하며, 치아 표면과 보철물, 혀의 뒷면과 같은 구강 표면에 착색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벤제토늄염화물을 함유한 의약품은 발치 혹은 구강 내 상처가 있다면 혈액이 응고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격렬한 세척을 피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1-04-05 10:20:20 수정 2021-04-05 10:20:20

#마스크 , #가글 , #구강소독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