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국 법대생들 백악관에 서한…"日총리에 위안부 사과 권유하라"

입력 2021-04-07 14:15:35 수정 2021-04-07 15:08: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방미를 앞둔 6일, 하버드대를 비롯한 15개 미국 로스쿨에 재학 중인 아시아계 학생들이 백악관에 위안부 문제에 관여할 것을 촉구했다.

하버드대 아시아 태평양 법대 학생회(APALSA)는 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일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제기해 달라는 요청이 담긴 서한을 백악관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한은 컬럼비아와 스탠퍼드, 예일 등 14개 대학의 아시아 태평양 법대 학생회가 함께 참여했다. 학생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스가 총리에게 위안부 피해자들을 향해 완전하고 분명하게 사과하도록 권유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계 뿐만 아니라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들이 반(反) 인권·여성 범죄인 위안부 문제 해결을 백악관에 공개적으로 촉구한 서한에 대해 인권을 중요 가치로 두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들은 미일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거론해야 할 이유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정의가 실종된 문제 봉합 시도는 아시아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인 한국과 일본 사이의 불신만 깊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가 피해자 중심적으로 완전히 해결돼야 한미일 3개국의 관계가 발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이 내놓은 아시아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선 한일 관계 복원이 중요하고, 이를 위해선 위안부 문제부터 조속히 해결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미국 국무부도 한국과 일본 간 역사문제 갈등을 해결할 방안을 위한 논의를 권장하면서 한미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학생들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도 제시했다.

일본 내각 또는 의회의 결의를 통한 분명한 사과 입장 표명 외에도 일본 총리가 국제 언론에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과거처럼 민간 재단을 앞세운 형식이 아닌 일본 정부가 직접 피해자들에게 배상하고, 전쟁 중에 벌어진 여성의 희생에

또한 과거처럼 민간 재단을 내세우는 형식이 아니라 일본 정부가 직접 피해자들에게 배상하고, 전쟁 중에 벌어진 여성의 희생에 대한 교육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들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왜곡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최근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을 통해 위안부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려는 주장들이 일본뿐 아니라 미국 등 다른 나라에도 존재한다는 사실을 목도했다"며 일본 정부의 자금 지원 속에 진행 중인 역사 왜곡과 외국의 소녀상 철거 요구 운동이 중단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학생들은 일본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을 경우 이용수 할머니의 요구대로 위안부 문제가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6일 백악관에서 스가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미일 정상회담에서는 중국·북한에 대한 공조와 미일 협력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07 14:15:35 수정 2021-04-07 15:08:41

#위안부 , #백악관 , #하버드대 , #램지어 , #방미 , #로스쿨 , #일본 , #스가 , #한일관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