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가검사키트 도입 논의, 일부 의료계 "정확하지 않다면 오히려 독"

입력 2021-04-12 17:23:27 수정 2021-04-12 17:23: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 의지를 밝히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책으로 '자가 진단키트'의 승인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날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오 시장은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중앙정부가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고"고 밝혔다.

그는 "자가진단 키트로 10분에서 30분 내외로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며 미국에서는 이미 약국과 식료품점에서 판매하고 있고 영국에서는 주 2회 키트를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방역 당국 또한 그 동안 부정적이었던 자가진단키트에 대한 인식을 바꾸려는 추세다. 신종 코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연달아 상승하자, 신속한 검사를 위해 자가진단키트 도입을 검토하는 중이다.

윤태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오전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서울시의 자가검사키트 도입 추진 관련 질문에 "정부 내에서도 이 부분을 계속 검토해 왔다"면서 "자가검사키트 적용 방안에 대해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윤 반장은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허가) 절차가 언제쯤 될지 등 그런 부분을 포함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식약처의) 허가가 이뤄지면 서울시에서 시범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자가진단보다는 자가검사키트다. 진단용이 아니고 검사를 해서 양성이 나오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 것으로 활용하는 것인데 아직까진 허가된 키트는 없다"고 덧붙였다.

자가진단키트의 도입 가능성이 알려지자 의료계 안팎에서는 반대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들은 자가진단키트가 진단의 정확성이 떨어지고, 무증상 감염자에게는 민감도가 높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한다. 정부가 그 동안 이 키트를 상용화하지 않은 것과 같은 이유다.

만일 낮은 민감도 때문에 자가진단키트가 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를 음성으로 판정한다면, 이는 지역사회 전파로 이어져 더 큰 유행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오 시장은 "전문가들에 의하면 지속적·반복적 사용 시 점점 더 민감도와 정확도가 올라간다고 한다"며 "반복적 사용에 의해 정확도 향상으로 보완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시에는 코로나 감염 여부에 대해 전문적 의견을 주는 의사들을 포함해 전문가 7명이 있고, 백신 부작용 자문 전문가도 20명 넘게 있다"며 "신속진단 키트도 이분들이 충분히 필요한 의견을 주셨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찬반 의견이 있으니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이 늦어지는 것이지만, 찬반 의견이 충분히 참작돼야 하는 이유는 민생현장 고통이 너무 극심하기 때문"이라며 "식약처가 적극 검토해줬으면 한다"고 거듭 요청했다.

한편 윤태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정부 내에서도 자가검사 키트 적용 방안을 검토하는 상황"이라며 (식약처의) 허가가 이뤄지면 서울시에서 시범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12 17:23:27 수정 2021-04-12 17:23:27

#코로나19 , #자가검사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