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영국의학저널 BMJ, 도쿄 하계 올림픽 취소 권고

입력 2021-04-16 15:29:45 수정 2021-04-16 15:29: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평가되는 일본 정부가 지금이라도 도쿄 하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중단해야 한다는 보건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인 영국의학저널(BMJ)은 14일(현지시간) '이번 여름 올림픽과 패럴림픽 개최를 재고하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일본이 더딘 백신 접종, 정치적 리더십 부재, 제한된 검사 등으로 바이러스를 통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권고했다.

BMJ는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과 달리 일본은 코로나19 통제를 아직도 못하고 있다"며 "과학적, 도덕적 원칙을 무시하면서 올림픽 개최를 일본 내부의 정치·경제적 목적을 위해 고수하려 하는 것은 세계 보건과 인류 안전에 기여하겠다는 일본의 약속과도 모순된다"고 질타했다.

BMJ는 전 세계가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백신 보급을 늘리고 있는 중대한 시점에서 각국 선수들, 관계자들이 격리없이 한 곳에 모인다는 것은 일본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바이러스가 다시 퍼지게 될 위험이 높다고 경고했다.

특히 많은 이들이 패럴림픽 출전 선수들, 즉 장애가 있는 선수들이 처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간과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에 있어서도 올림픽 개최를 위해 다른 고위험군에 앞서 선수들을 우선 접종하는 것이 윤리적 우려를 키운다고 지적했다.

BMJ는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한 예선 경기조차 중단되거나 연기된 상황에서 이번 올림픽이 선수들에게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면서 "올림픽 개최를 재고하고, 대신 향후 국제 스포츠 경기가 어떤 조건에서 열려야 하는지 국제적으로 중지를 모아야 할 시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 =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4-16 15:29:45 수정 2021-04-16 15:29:45

#영국 , #의학저널 , #도쿄올림픽 , #패럴림픽 , #권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