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정부 "신규 확진자 감소세…이대로 지속될 시 500명 아래로도 가능"

입력 2021-05-07 13:19:13 수정 2021-05-07 13:19: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지난달 중순 이후 점차 줄어드는 감소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앞으로의 전망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7일 열린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4월 셋째 주에 주간 환자 발생이 가장 많았고 이후 2~3주 동안 주 단위로 환자 수가 조금씩 감소하는 추세"라고 전했다.

윤 반장은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이날 오전 확진자 수가 전반적으로 감소세를 보인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감염 재생산지수가 이번 주 1 미만 수준에서 유지되고, 특별한 변수 없이 이런 추세가 지속한다면 향후 1~2주 안에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 밑으로도 가능하지 않겠냐는 취지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주는 지난 5일 어린이날 휴일 검사 수 감소가 오늘(7일) 환자 수에까지 영향을 미쳤을 수 있어 추이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환자 수가 계속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예방 접종률도 올라가면 상황을 더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환자 수 감소 현상이 최근 '특별 방역관리'를 시행한 결과가 아니냐는 질의에 "특별관리 주간의 효과는 집단감염 사례 등의 자료를 가지고 더 평가해 봐야 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은 전했다.

현행 특별관리 주간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조만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연장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한편 정부는 요양병원, 요양시설 면회 허용을 위한 세부적인 가이드라인을 정해 이달 중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윤 반장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은 어르신들이 이달 14일 이후부터 2차 접종을 시작하는데, 2차 접종이 이뤄지고 2주 뒤 면역 형성이 완전히 이뤄지는 부분을 고려해 일정을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일(8일)이 어버이날이다 보니 요양병원, 요양시설에 계신 부모님을 찾아뵙고자 하는 마음이 상당히 강할 것으로 알지만 전면적인 면회는 아직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면회는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면 가능할 것이고, 이런 조치는 현장의 의견을 들어 안내하겠다. 조금만 참아달라"고 부탁의 말을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07 13:19:13 수정 2021-05-07 13:19:13

#코로나19 , #확진자 ,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