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백화점 식품관에서 연이어 집단감염 사례 발생…주의 필요

입력 2021-05-07 13:51:00 수정 2021-05-07 13:5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대형 백화점 식품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해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백화점 종사자 5명과 이용자 1명으로 모두 6명이다.

앞선 백화점 식품관에서 계산을 담당하던 직원 1명이 지난 1일 의심 증상을 보여 다음날인 2일 검사 받았고 양성 통보를 받았다. 이후 그의 동료 직원들과 이용자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서초구는 지난 5일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관 방문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고, 6일에는 이달 4∼5일 이 백화점 식품관 반찬코너에 방문했던 이용자는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보냈다.

최근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식품관에서도 이와 비슷한 집단감염이 발생해 6일까지 관련 확진자가 누적 13명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이달 식품관 내 신선슈퍼매장 직원들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백화점 측은 3일부터 식품관 영업 중단 조치를 취했고, 6일은 하루 동안 임시 휴점하고 방역 소독을 했다. 또 협력업체 직원 및 근무자 3천700여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07 13:51:00 수정 2021-05-07 13:51:00

#백화점 , #식품관 , #신세계 , #롯데 , #집단감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