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송파구 산후조리원서 로타바이러스 집단 감염…31명 중 18명

입력 2021-05-11 10:22:41 수정 2021-05-11 10:22:4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송파구가 운영하는 송파산모건강증진센터의 산후조리원에서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사례가 발생해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11일 송파구에 따르면 이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31명 중 18명이 로타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구에서 신생아·산모·조리원 종사자 등 모두 104명을 전수검사했으며 역학조사 중이다.

조리원은 현재 패쇄한 상태이며 확진 신생아는 인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음성으로 나온 신생아들은 자택으로 보내 이상 증상이 없는지 관찰 중이다.

로타바이러스는 면역력이 약한 생후 3~35개월 된 영유가에게 주로 나타나고 구토와 발열, 묽은 설사, 탈수증 등을 일으키는 감염병이다. 수분이나 전해질을 보충해주면 대부분 회복하지만 간혹 심한 탈수로 인해 드물게 숨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로타바이러스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자주 씻고, 끓인 물을 마시고, 음식물을 익혀 먹고, 조리도구 소독 등 감염병 예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 환자 구토물을 처리할 때 철저히 소독하는 등 환경 관리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송파산모건강증진센터 산후조리원은 2014년 전국 최초로 개원한 공공 산후조리원이다.

구 관계자는 "역학조사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확산 방지와 신생아 건강을 위해 다각도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11 10:22:41 수정 2021-05-11 10:22: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