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이번엔 '금배추'일까…가격 2배로 뛴 월동배추

입력 2021-05-17 10:56:15 수정 2021-05-17 10:56: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말 재고가 넘쳐 공급이 수월했던 월동배추의 가격이 두 달 사이 3배 가까이 올랐다.

1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자료 '2021년 월동배추 유통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3월 월동배추 도매가격은 10kg당 1만347월으로 지난 1월 5천972원 대비 73.3% 상승했다.

같은 시기 10kg 경매 낙찰가(경락가격)은 4천784원에서 9천326원으로 올라 94.9%의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1월 월동배추는 지난해 같은 달(10만447원)과 비교했을 때 57.2%에 그쳤지만 2월 85.9%까지 가격이 올라왔고 3월에는 107.4%로 비난해보다 가격이 많이 올랐다.

배추 소매가격도 경락가격과 도매가격의 상승에 따라 자연스러운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해 말에 일어난 공급 과잉과 소비 위축이 배춧값을 하락시킬 것이라 예상했지만 반전이 일어났다

당시 정부는 배추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공급 과잉 물량을 시장격리한 바 있다.

지난 1∼2월 월동배추의 전국 도매시장 반입량은 지난해 대비 12.1% 감소한 2만37t을 기록했다.

aT는 "1월 한파 피해가 발생하면서 품위가 떨어져 1월 평균 가격이 지난해보다 하락했으나 한파 이후 출하량이 줄어 2월은 전월 대비 상승했고, 또 상품성 좋은 배추가 저장 물량으로 입고됨에 따라 시장 반입량이 줄어 3월에도 (전월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aT는 다만 "배추 수요가 적어 추후 상승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1-05-17 10:56:15 수정 2021-05-17 10:56:46

#금배추 , #배추 , #급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